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외딴집’의 겨울 손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문화/생활
[2641호] 2021.01.11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외딴집’의 겨울 손님

사진 김보아  영상미디어 객원기자  / 이성진  기자  

지난해 12월 31일 전라남도 장성의 ‘외딴집’. 새하얗게 눈 덮인 들판 위에 홀로 서 있는 한 채의 집이 동화 속 장면과도 같다. 현재 이 집은 아무도 살지 않는 폐가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 폐가에 ‘외딴집’이란 별칭을 붙여줬다. 이 집의 외로움을 덜어주려는 듯 해마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도 많다. 주변에 심어진 나무들이 외딴집과 함께 소복소복 쌓이는 눈을 반기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