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카누 최연소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문화/생활
[2666호] 2021.07.12

카누 최연소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이성진  기자  / 사진 Brynn Anderson·AP     2021-07-13 오전 8:55:19

카누 스프린트 세계챔피언인 미국의 네빈 해리슨(Nevin Harrison)이 지난 7월 1일 미국 시애틀 올림픽국립공원 라니어(Lanier)호수 인근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올해 나이 19세인 그녀는 2019년 17세에 여자 카누 스프린트 세계선수권 2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듬해 9월 같은 대회에서도 동일한 성적을 거두며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 경우 최연소 메달리스트에 등극할 가능성이 크다. 부서지는 햇살 위를 힘차게 가르는 카누가 날렵해 보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