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건강]  하루 우유 3컵… 비타민D 충분히 섭취하면 50세 이전 대장암 걸릴 확률↓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문화/생활
[2671호] 2021.08.16
관련 연재물

[건강]하루 우유 3컵… 비타민D 충분히 섭취하면 50세 이전 대장암 걸릴 확률↓

김경민  기자 kkim@chosun.com 2021-08-19 오후 2:01:55

국내 암 발병률 2위에 달하는 대장암. 육류 위주의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비교적 젊은 20~30대 대장암 환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을 충분히 먹으면 50세 이전에 발생하는 조발성(young-onset)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암 전문연구소 다나-파버 암연구소에서 진행한 최근 연구 결과다.
   
   다나-파버 암연구소 키미 엥 교수 연구팀은 식생활과 위장질환과의 연관성을 규명하기 위해 25~42세 간호사 9만4205명을 대상으로 1989년에 시작된 ‘간호사 건강연구-2'의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 기간 동안 2년 마다 대상자들의 식단과 건강 상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1991~2015년 기간 111명이 조발성 대장암 진단을 받았고, 3317명은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용종이 발견됐다. 대장 용종은 대장의 양성 종양으로 일부는 대장암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연구팀은 연구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비타민D를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이 대장암과 대장 용종이 50세 이전의 이른 시기에 발생할 위험을 줄이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고 결론내렸다. 매일 비타민D를 300IU(국제단위: international unit) 이상 섭취하는 사람은 50세 이전에 대장암이 발생할 위험이 약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300IU는 우유 3컵, 연어 60g에 포함된 양이다.
   
   비타민D 섭취가 많을수록 조발성 대장암 위험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으며, 대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대장 용종이 나타날 위험도 낮았다. 특히 음식을 통해 비타민D를 섭취한 사람들은 보충제를 통해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더 낮았다.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으론 연어·고등어 등 기름 많은 생선, 치즈, 우유, 간, 계란 노른자, 버섯 등이 꼽힌다. 비타민D는 보충제를 통해서도 쉽게 섭취할 수 있다. 이 가운데 특히 우유 등 유제품이 대장암 예방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이 연구결과가 우연인지 아니면 우리가 모르는 그 어떤 다른 요인이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 결과는 비타민D를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이 젊은이들의 대장암 예방에 중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의학저널 ‘개스트로엔터롤로지(위장학)’에 게재됐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아무도 못 가본 ‘위드코로나’ 정장열 편집장

사람들의 인내를 시험이나 하듯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이미 사상 최대치를 기록...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