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건강]  똑같이 운동해도 뚱뚱하면 살 안 빠진다? 사실이었다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문화/생활
[2673호] 2021.08.30
관련 연재물

[건강]똑같이 운동해도 뚱뚱하면 살 안 빠진다? 사실이었다

김경민  기자 kkim@chosun.com 2021-09-03 오전 9:59:11

똑같이 운동을 해도 뚱뚱한 체형의 사람은 살이 덜 빠지는 것 같은 건 단순히 기분 탓일까? 비만인 사람은 운동을 해도 실제 살이 잘 빠지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학술지 현대생물학(Current Biology)에 실린 영국 로햄턴대와 중국과학원 산하 선전 선진기술연구원(SIAT) 공동 연구 결과다.
   
   공동연구팀은 비만인 사람들은 운동을 한 후 휴식을 할 때 신진대사에 쓰이는 칼로리 소모량이 크게 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중표지수 기법을 이용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등록된 성인 175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BMI(체질량지수)가 정상인 사람들의 경우 운동 중 소모되는 칼로리의 72%가 일일 총에너지소비량(TEE)에 반영됐다. 이에 비해 BMI가 가장 높은 뚱뚱한 사람들의 경우 운동 중 소모되는 칼로리의 51%만이 TEE에 반영됐다.
   
   연구팀은 이것을 ‘보상 메커니즘’으로 설명했다. 운동을 하며 소모된 칼로리를 보상하기 위해 휴식 시 신진대사에 소모되는 칼로리양을 크게 줄이는 것이 보상 메커니즘이다. 그러니까 BMI가 정상인 사람은 운동 후 휴식 시 신진대사에 필요한 기초에너지소비량(BEE)을 28% 줄여 보상했다. 이에 비해 BMI가 높은 사람은 운동 후 신진대사에 필요한 BEE을 49%나 줄여 보상했다. 보상의 폭이 큰 만큼 칼로리를 덜 태운 셈이다.
   
   운동의 효과가 개인 간에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바로 이 보상 메커니즘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보상 메커니즘 때문에 같은 양의 운동을 해도 뚱뚱한 사람들이 정상 체중인 사람들보다 칼로리를 전체적으로 훨씬 덜 소모하며 그만큼 살이 덜 빠진다는 설명이다. 우리 몸은 운동으로 소모된 칼로리를 휴식 시 신진대사 때 보상한다는 게 이번 연구의 골자다.
   
   연구를 주도한 영국 로햄턴대 루이스 할시 교수는 “분석 결과, 비만과 나이 등 두 가지가 보상 범위를 지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나이 많은 사람들도 비슷한 보상 메커니즘을 보였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FT 새로운 가능성과 규제 샌드박스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검은 호랑이의 해 정장열 편집장

격화되는 대선전에 오미크론 사태까지 더해져 연말이 어수선합니다. 한 해를 정리할 때면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지만 다가...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