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건강]  기억력 높이고 콜레스테롤 낮추고... 삶은 계란 속 ‘콜린’의 비밀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문화/생활
[2675호] 2021.09.13
관련 연재물

[건강]기억력 높이고 콜레스테롤 낮추고... 삶은 계란 속 ‘콜린’의 비밀

삶아 먹고, 구워 먹고, 스크램블해 먹고... 조리하기도 쉽고 맛도 좋은 계란. 노른자까지 완전히 익힌 완숙 계란은 영양학적으로도 훌륭한 식품으로 알려졌다. 영양학자들은 특히 삶은 계란 속 ‘콜린’(choline)의 효능에 주목하고 있다.
   
   콜린은 동물의 물질대사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필수 영양소다. 1998년 미 국립의학원 식품영양위원회에서 필수 영양소로 지정된 바 있다. 신체 내에서 구조, 대사 및 조절 역할을 하며, DNA 합성과 유전자 발현에서부터 기분, 기억력, 근육 등의 조절까지 관여한다.
   
   우리 몸에선 자체적으로 소량의 콜린을 생성하지만, 결핍되지 않으려면 필요량의 대부분을 외부로부터 섭취해야 한다. 미 국립보건원은 평균 성인 남성 기준 매일 약 402 mg, 성인 여성 기준 약 278mg의 콜린을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미 농무부의 ‘푸드 데이터’에 따르면, 큰 완숙란 한 개에는 147mg의 콜린이 들어 있다. 소 간(肝) 다음으로 콜린이 풍부한 식품이다.
   
   콜린은 주로 동물성 식품에 함유된 영양소다. 때문에 채식위주의 식단을 할 경우 결핍되기 쉽다. 미국 의학협회와 미국 소아과학회는 특히 임신과 수유 중 콜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임신 중 여성의 콜린 섭취가 아이에게 지속적으로 이로운 신경인지 효과로 이어진다는 연구가 나오기도 했다.
   
   콜린은 우리 몸의 다른 신경계 기능에 필요한 아세틸콜린이라고 알려진 신경전달물질을 생산하는 것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간에서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물질의 생산에 관여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LDL)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는 데 도움을 주는 영양소이기도 하다. 2018년 미국에서 이뤄진 한 연구에 따르면 콜린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잠재적으로 간에 LDL 콜레스테롤이 축적되고, 간 손상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가 대한민국을 담을 그릇일까? 정장열 편집장

최근 핀란드에서 귀국한 대학 후배와 저녁을 먹다가 흥미로운 얘기를 들었습니다. 요즘 핀란드 사람들에게 “한국 사람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