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74호] 2017.09.11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가을 입구

한준호  영상미디어 차장대우  
김민희  차장대우 minikim@chosun.com 

photo 한준호 영상미디어 차장대우
백로(白露)다. 밤이 되면 풀잎에 투명 이슬이 옹글옹글 맺히는 시기. 서늘한 밤과 더운 낮을 온몸으로 맞는 풀잎들은 가을빛으로 갈아입기 시작한다. 어떤 잎은 초록이고, 어떤 잎은 누런빛이다. 저 늙은호박도 여름과 가을 사이에 있다. 여름의 초록과 가을의 누런빛이 얼룩덜룩 세(勢) 다툼을 한다. 저 호박이 다 익으면 가을의 한복판이겠지. 지난 9월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난지천공원 호박터널에서 늙은호박과 수세미가 익어가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75호

2475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미래에셋
CGV-시인의사랑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