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91호] 2018.01.15
관련 연재물

[정여울의 도시 이야기] 톨레도에서 콘수에그라까지

‘내 마음의 돈키호테’라는 별을 찾아

▲ 콘수에그라의 명물이 된 돈키호테의 풍차. photo 이승원
여행의 참된 기쁨 중 하나는 여행이 끝난 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지속되는 설렘이다. 시간이 흘러도 더욱 새록새록 싱그러워지는 추억의 아우라를 곱씹는 것이야말로 여행의 또 다른 기쁨이다. 추운 겨울에 한여름의 바캉스를 떠올리며 따뜻함을 느끼고, 무더운 여름에는 겨울바다의 고즈넉한 산책을 회상하며 차가운 겨울바람의 향기를 상상해 본다. 유난히 추위가 빨리 찾아온 올겨울, 나는 콘수에그라의 뜨거운 햇빛과 새파란 하늘을 그리워하며 여행의 추억에 잠겼다.
   
   한여름의 스페인 여행은 워낙 더운 날씨 때문에 모두에게 추천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래도 열정과 낭만이 가득한 스페인 특유의 감수성을 최대한 경험하고 싶으신 분에게는 살짝 귀띔하고 싶다. 정말 무더운 날씨에다 에어컨 없는 건물도 수두룩한 곳이지만, ‘그래도 스페인은 여름’이라고. 바르셀로나 해변클럽의 밤새 끝나지 않는 축제의 열기, 알함브라의 작열하는 태양 아래 장엄하게 펼쳐지는 궁전과 성벽, 정열과 광기가 어우러지는 최고의 향연 플라멩코의 본고장 세비야에 이르기까지 스페인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계절은 여름이다.
   
   
   세 번째의 톨레도 방문
   
   2016년 여름 나는 세 번째로 톨레도를 방문했다. 두 번째 방문할 때까지는 톨레도 그 자체의 매력을 보고 싶었으나, 이번에는 돈키호테의 풍차로 유명한 콘수에그라를 함께 방문하고 싶었다. 마드리드에서 톨레도까지는 기차로 40분, 버스로 1시간15분, 운전을 하면 50분 정도의 거리다. 나는 마드리드에서 기차를 타고 톨레도까지 가서 한 번 더 톨레도의 아름다운 골목길을 둘러본 뒤 톨레도에서 콘수에그라로 가는 버스를 타기로 했다. 톨레도에서 콘수에그라까지는 버스로 50분에서 1시간 정도의 거...
로그인
단일권 결제         기간별 결제
정기독자 확인요청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91호

2491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한국수력원자력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