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외도의 봄바람
  • facebook twiter
  • 검색
  1. 문화
[2501호] 2018.04.02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외도의 봄바람

사진 유재력  사진가  / 하주희  기자  

반세기의 열정이 푸른 보석으로 맺힌 곳. 3월 27일의 외도 보타니아는 ‘꽃 대궐’이 될 준비에 한창이었다. 외도는 한려해상국립공원 내에 위치한 섬이다. 거제에서 약 4㎞ 떨어져 있다. 배로 20여분 남짓 걸린다. 이창호·최호숙 부부가 1969년 섬 전체를 사들여 30여년간 해상 식물원으로 일궜다. 1997년 개장 후 23년간 2000만명 이상이 찾았다. 야자수, 선인장, 선샤인 등 아열대식물과 바닷바람이 어우러져 이국의 정취를 자아낸다. 봄부터 꽃의 행렬이 시작된다. 4월엔 튤립·수선화·아이리스가, 5월부턴 꽃양귀비·디기탈리스·천사의나팔이 인사를 건넨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