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편집장레터
[2453호] 2017.04.17
관련 연재물

[편집장 편지] 오바마와 다른 트럼프

조성관  편집장 maple@chosun.com 

주간조선 2451호 편집장 편지는 ‘그들의 북한 편들기’였다.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호의호식하면서 틈만 나면 북한 정권을 두둔하는 사람들. 그 대표적인 인물로 노무현 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씨를 언급했다. 나는 정씨가 1982년 발표한 논문 ‘북한의 대남전략’이 북한 공산집단의 본질을 이해하는 데 얼마나 유용한지를 얘기했다. 그랬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180도 달라질 수 있는지를 문제 제기했다.
   
   이 글이 인터넷에 게시된 후 지인들이 카톡으로 반응을 보여왔다. 북한 전문가 O씨는 정씨와 친분이 있는 사람이다. O씨는 “그동안은 정씨가 좌파 정권에서 코드를 맞추려 일부러 친북적 발언을 하는 줄 알았는데 대북관이 완전히 바뀌었다”면서 “뭔가가 그를 그렇게 변하게 했다”고 말했다. 탈북자의 한국 정착을 돕는 운동을 하는 ㅅ씨는 북한학 박사다. ㅅ씨는 박사과정을 밟는 과정에서 한 학기 동안 정씨에게 강의를 들은 적이 있다. ㅅ씨는 “적어도 수업 시간에는 정씨가 자신의 이념을 의심할 만한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여러 전언과 정황을 종합하면 정씨는 사람이 달라졌다고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그는 정말 북한을 다녀오고 나서 변한 것일까? 대학교수로 있는 지인 ㅈ씨는 노사모 활동을 한 적이 있다. ㅈ씨는 2004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되었을 때 탄핵반대 서명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런데 ㅈ씨는 북한을 한번 다녀오고 나서 생각의 변화가 일어났다. “2006년 금강산 관광을 다녀온 후 나는 생각이 반대로 바뀌었다. 자기 백성을 굶주리게 하는 정부는 부도덕하다. 그런 정부를 편드는 사람이나 조직도 부도덕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한국인은 지금까지 중대한 착각 속에 살아왔다. 북한 정권이 같은 민족이니까 대화로 남북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이다. 그 결과 역대 정부는 북한에 뒤통수를 맞으면서도 대화에 매달렸다. 1972년의 7·4 남북공동성명, 1991년의 남북기본합의서…. 그 결과는 어떤가.
   
   공산정권의 본질은 폭력과 거짓이다. 폭력과 거짓으로 권력을 잡고, 그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거짓의 바벨탑을 세우고 무자비한 폭력을 자행한다. 우리는 최근 몇 년 동안 김정은 정권에서 그 모습을 똑바로 보았다.
   
   공산집단과는 협상과 타협으로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는 게 20세기 역사의 교훈이다. 레이건이 언제 소련 공산 체제를 대화로 무너뜨렸던가? 레이건은 소련을 악(惡)의 체제로 규정하고 ‘힘의 우위에 의한 평화’ 전략을 택했다. 미국이 촉발한 힘의 대결이 소련을 무릎 꿇게 했다. 김대중이 4억달러를 김정일에게 헌납하고 얻었다는 ‘평화’는 지금 어디로 갔나? 망명정부의 지폐가 되지 않았던가.
   
   오바마는 소통의 달인이었을지는 모르지만 북핵(北核)에 대해서는 8년간 립서비스만 하다 퇴임했다. 미국과 한국이 ‘6자회담의 환상’에 빠져 허송세월하는 동안 북한 정권은 마음놓고 미사일과 핵 무기를 개발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정치인이 아닌 비즈니스맨 출신이다. 입으로 모든 걸 해결하려는 정치인과는 사고와 행동의 문법(文法)이 다르다. 북핵을 두고 중국과 북한을 다루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세계가 놀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레이건의 전략을 따라하는 것 같다.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북한 먼저 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건의 글이 있습니다. 작성일순 | 찬성순 | 반대순
  윤영삼  ( 2017-04-17 )    수정   삭제 찬성 : 반대 :
본인이 중앙일보 J-PLUS에 트럼프 이용하기란 제목으로 며칠전 기고한 글입니다. 참조바랍니다.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한지 몇 달이 지났다. 그의 대통령 당선은 세간의 예측을 무색하게는 놀라운 사건이었고 많은 사람들을 당혹케 하는 것이었다. 그의 대통령 자질에 관한 많은 비난이 있었지만 그는 거의 혼자의 힘으로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그가 세계 최강국이며 세계 안보와 경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을 잘 이끌지는 아직 미지수다.
하지만 지난 몇 달간 나타난 그의 리더쉽 스타일을 보면 전임 대통령이던 오바마와는 확연히 구분되는 점들이 있다. 우선 오바마는 합리성과 논리성이 뛰어난 대통령이었던 반면에 너무 생각을 많이 하는 햄릿형 대통령이었다. 그는 가능한 최대한도로 남의 나라 일에 간섭하지 않으려 했다. 한마디로 사태에 말려들어 가는 것을 극히 꺼렸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시리아 사태에 대해서도 답답할 정도로 개입을 꺼렸다. 그 결과 러시아에게 지역 주도권을 내주었고 사악한 아사드 정권을 건들지도 못했다. 시리아가 화학무기로 자국민들을 학살할 때도 UN을 통한 일종의 항의만 했을 뿐이다.
반면 트럼프는 최근 즉각적으로 약 60발의 스커드 미사일을 시리아로 발사하며 아사드 정권 붕괴 작업을 시작했다. 그는 일종의 돈키호테 형 기질의 리더쉽을 가지고 있지만 그의 장점은 결정이 신속하고 강력하다는 것이다. 미국의 미사일 공격으로 아사드 정권은 물론 러시아도 엄청 당황하고 있으라는 것이 쉽게 짐작이 간다.
트럼프의 이러한 리더쉽 스타일은 우리나라 정세와 관련하여 시사하는 점이 크다. 트럼프는 요 며칠 사이 미국을 방문한 중국의 통치자 시진핑과 두개의 어젠다, 즉, 북핵 문제와 미.중간 무역문제를 협의했다. 무역문제에는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느냐 마느야 하는 문제도 포함되어 있는데 트럼프는 이 두 개의 어젠다를 각각 다루지 않고 묶어서 협의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즉, 북핵 폐기에 대해 중국이 제대로 역할을 하지 않으면, 미국은 무역문제에 있어서 중국에 타격을 가하겠다는 것이다. 협의 결과가 곧 발표될 것이고 발표되지 않는 사항들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돈키호테 형 리더쉽을 갖고 있는 트럼프지만 한편 그는 평생 철저한 장사꾼으로 살았다. 한마디로 손해 보는 장사는 안 하는 것이 체질화되어 있는 사람이 트럼프이다. 그런데 이러한 장사꾼 기질은 물건을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잘만 이용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첫째로 물건을 사는 사람은 파는 사람에게 당신의 이익이 어느 정도 보장됩니다 라는 확신을 준다면 즉, 파는 사람 입장에서 내가 이 물건을 팔 때 어느 정도의 이익이 남는구나 라고 믿음이 생기면 그 장사꾼은 자기가 가진 물건 중 A급 물건을 내어주는 심리가 있다.
둘째, 장사꾼들은 대개 화끈한 면이 있다. 물건을 사는 사람이 비위를 잘 맞춰주거나 기분을 좋게하면 그들은 덤으로 한 개 더 주기도 한다.
셋째, 장사꾼들은 단골 손님에게는 더 잘한다. 즉, 내 물건을 많이 찾고 많이 사가는 사람은 한 개라도 더 챙겨 준다.
필자가 이 글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트럼프의 미 대통령 당선이 우리 입장에서는 오히려 좋은 결과라는 것이다. 오바마 후임으로 힐러리가 당선되었다면 북핵 문제는 최소 4년간 그 해결의 실마리를 잡지 못했을 것이고, 북한은 미국과 대한민국 사이에서 꽃놀이 패를 계속 즐겼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 상황은 달라져 있다. 북핵 폐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가진 트럼프는 우리에게는 큰 호재다.
이제 우리국민과 정부도 전보다 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트럼프 행정부와 협력해 나간다면 북핵해결의 실마리가 잡힐 수도 있다.
국제 사회는 서로 봐주는 게 없이 힘의 법칙이 적용되는, 자국의 이익을 위해 혈투가 벌어지는 곳이다. 힘 없는 나라는 발 붙일 곳이 없다. 나라의 힘이 무엇인가 경제력, 군사력, 국민의식 그리고 한가지 국제 사회에서 얼마나 많이 좋은 친구를 갖고 있느냐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관련하여 대한민국 건국 이후, 수많은 애국 선배들이 피와 땀으로 토대를 만들어 놓은 이 친구 관계를 잘 유지 시키고 더 공고히 해나가는 것이 대한민국의 생존방식이 되어야 한다고 필자는 굳게 믿는다.
맨위로

2454호

2454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신한금융그룹
SK이노베이션
삼성전자 갤럭시 s8
서울시의회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조선뉴스프레스 여행 프로젝트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

한스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