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홍수가 불러낸 ‘보 정쟁’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사회/르포
[2621호] 2020.08.17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홍수가 불러낸 ‘보 정쟁’

사진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 이성진  기자  

한반도에 내린 집중호우로 전국이 물난리와 산사태로 몸살을 앓자 정치권에선 ‘4대강 사업’을 둘러싸고 또다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여당이 “4대강 사업으로 수해 피해가 더 극심해졌다”고 주장하자, 야권은 “4대강 사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폭우 피해가 커졌다”며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최근엔 시민사회단체까지 가담해 4대강 사업 책임론을 키우는 분위기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8월 11일 “보가 건설되지 않아 홍수가 났다는 취지라면 이는 보의 기본 개념조차 모르는 주장”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기능을 다시 검증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2013년 박근혜 정부와 2018년 문재인 정부에서 4대강 사업이 홍수 예방과는 큰 연관이 없다고 증명한 바 있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또다시 의미 없는 소모적 정쟁과 검증으로 국력만 낭비한다”는 원성이 제기된다. 지난 8월 12일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에 4대강 사업으로 설치된 이포보가 수문을 열고 물을 흘려보내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