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커버스토리]  박형준의 부산시와 가덕도신공항의 운명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53호] 2021.04.12
관련 연재물

[커버스토리]박형준의 부산시와 가덕도신공항의 운명

▲ 4·7 보궐선거 하루 전날 부산 강서구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찾은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 photo 뉴시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되면서 가덕도신공항의 미래가 주목된다. 박형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약 28%포인트 차로 누르고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여당인 민주당은 보궐선거 직전인 지난 2월 26일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급조하는 등 가덕도신공항을 띄워 여직원 성(性)추행 끝에 사퇴한 오거돈 전 시장 때문에 악화된 민심을 메워보려 했으나 부동산값 폭등,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 등이 촉발한 정권 심판 여론을 극복하지 못했다.
   
   우선 자신의 호를 ‘가덕(加德)’으로 붙이는 등 가덕도신공항에 ‘올인’하다시피한 민주당 김영춘 후보의 낙선으로, 가덕도신공항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는 평가가 많다. 박형준 시장 역시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고 선거 전날 가덕도를 찾는 등 가덕도신공항 추진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박형준 시장은 선거 전날 가덕도에서 “가덕도신공항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서 남부권 전체를 연결하는 신물류 공항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정치공항이 아닌 경제공항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회 174석의 지원을 받는 여당 부산시장에 비해서는 가덕도신공항 추진 동력 자체가 많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야당인 국민의힘으로서도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서 동시 승리하면서 가덕도신공항을 무턱대고 지원하기 어려워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대 28조원의 예산 투입에 부정적인 수도권 여론을 무시할 수만도 없는 노릇이라는 것이다.
   
   선거과정에서 가덕도신공항 지원을 약속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보궐선거를 끝으로 물러났다. 만약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가덕도신공항에 부정적인 대구·경북(TK) 출신 의원이 지도부에 선출될 경우 지원을 기대하기는 더욱 난망하다.
   
   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로 ‘시한부 임기’를 이어가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도 경질이 확실시된다. 장관 아래 국토부 2차관(교통차관)도 보궐선거 직전인 3월 26일 손명수 전 차관에서 황성규 차관으로 바뀐 상태다. 장·차관 교체로 국토부가 보궐선거 당일인 4월 7일 입찰공고를 낸 ‘가덕도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이 순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결국 가덕도신공항은 오는 5월부터 300일(약 10개월)간 실시하는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올 즈음인 내년 3월 9일 차기 대통령 선거 때 또다시 선거 이슈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사전타당성 조사 일정이 지연되더라도 2022년 6월 1일로 차기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또다시 부산시장 선거의 최대 쟁점이 될 수도 있다.
   
   반면 차기 지방선거에서 과거와 같이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3개 광역지자체장을 여당인 민주당이 모조리 석권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가덕도신공항은 과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주도로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3개 지자체장의 전폭적 지지를 받아 특별법을 제정하기에 이르렀다.
   
   당장 4·7 보궐선거로 부산시장이 민주당에서 국민의힘으로 교체되면서 인근 지자체와의 유기적 공조체제는 금이 간 상태다. 지역 관계자는 “당장 경남 서부와 울산 등지에서는 김해공항보다 거리상으로 더 멀어지는 가덕도신공항에 반대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