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제보자 지목 조성은 “김웅 정신 나간 거 아냐?”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4호] 2021.09.06

제보자 지목 조성은 “김웅 정신 나간 거 아냐?”

▲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 photo 뉴시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이 자신의 실명으로 된 입장문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전면에 등장했다. 조씨는 이 입장문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법적소송을 예고했다. 조씨가 실명까지 걸고 자신이 제보자임을 부인함에 따라 이번 사건은 조씨와 김 의원 간 진실게임의 양상으로도 번져가고 있다.
   
   조씨는 자신의 실명이 거론되기 시작하기 이틀 전인 9월 7일 주간조선과의 통화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정신나간 사람”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김 의원이 ‘제보자 알고, 그게 누군지 밝혀지면 세력이 밝혀진다’”라고 말한 데에 대해 “ 세력은 무슨 세력이냐”며 “저라고 얘기하는 순간부터 사건이 웃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제가 이제 당 생활 안 하고 그러는데 이번 보도보니까 사이즈가 그게 아니었다”면서 “(김웅 의원이) 헛소리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8일 밤 11시가 넘은 시각에 올린 자신의 페이스북 입장문에서도 김 의원에 대해 “모욕을 포함한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를 공익신고자라고 몰아가며 각종 모욕과 허위사실을 이야기하고 있고, 그 어떤 정당활동 내지는 대선캠프에서 활동하지 않음에도 불구, 당내 기자들에게 이재명 캠프 등 ‘국민의 힘이 아닌 황당한 (대선) 캠프’ 활동 한다는 허위사실도 유포했다”고 했다.
   
   페이스북에서 조씨는 “오늘(8일)까지도 김웅 국회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와 함께 보도되는 사건의 심각성, 자신들의 공적 신분과 의무조차 망각하는 것, 매우 중차대한 대선에서 격이 떨어지는 수준의 망발을 일삼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위와 관련하여 매우 강력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두 사람은 8월 오전과 오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각각 “누군지 특정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다. 총선 당시 선거 관련해 중요 직책에 계셨던 분”(김웅 의원) “이걸(고발 사주 의혹) 인터넷 매체에 제일 먼저 제보했다는 사람 여기 있는 사람들 다 알고 계시죠. 과거에 그 사람이 어떤 일 했는지, 여의도판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고 다 들었을 것”(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말한 바 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가 대한민국을 담을 그릇일까? 정장열 편집장

최근 핀란드에서 귀국한 대학 후배와 저녁을 먹다가 흥미로운 얘기를 들었습니다. 요즘 핀란드 사람들에게 “한국 사람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