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김종인 “파리떼”로 尹 압박하는 이유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5호] 2021.09.13

김종인 “파리떼”로 尹 압박하는 이유

photo 뉴시스
야권의 ‘킹메이커’로 꼽히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파리떼에 둘러싸여 5개월 동안 헤맸다”며 박한 평가를 내렸다. 현재 캠프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인물들을 ‘파리떼’에 비유하며 국민의힘 입당 등 그간의 행보를 평가절하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캠프 변화를 시도할 것”이라며 일말의 기대를 남기기도 했다.
   
   지난 9월 13일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 대선캠프를 겨냥해 “아마 파리떼가 잔뜩 모였을 것”이라며 “내가 4월인가 3월에 그 파리떼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힘들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은 권경애 변호사와 금태섭 전 의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만든 '선후포럼' 유튜브 생중계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을 가리켜 “15년 전에 설치던 사람이 캠프에 들어와 있다. 일반 국민이 보기에 ‘무슨 새로운 사람이냐’ 그런 말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윤 전 총장 캠프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과거 이명박 정부 때의 인물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예상보다 이른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도 “그 사람이 정치를 처음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정당에 들어가면 잘 될 줄 알고 했을지 모르겠다. 최근 와서는 본인 스스로도 그 결정을 후회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도 아마 그런 느낌을 스스로 알게 된 것 같다”며 “캠프 변화를 시도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현재로 봤을 적에 베스트는 없는 것 같고 베스트가 없으면 세컨 베스트로 갈 수 있지만 세컨 베스트도 잘 안 보인다”며 아직까지 어떤 주자를 도울 건지 결정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맡고 있던 지난 3월 말,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사퇴하자 “별의 순간을 포착했다”며 극찬했었다. 이어 “(윤석열) 저런 사람이 하나 나타나면 아주 속된 말로 파리가 많이 모이게 돼 있다”며 ”그 파리를 잘 골라서, 치울 건 치우고 받을 건 받고, 그거를 어떻게 능숙하게 잘하느냐에 따라서 성공 여부가 달려있다”고 내다본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윤 전 총장은 잠행에 들어갔고, 김 전 위원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다른 주자들을 띄우는 모양새로 윤 전 총장 측을 압박하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야권에서 전체 판세를 보는 눈이 가장 뛰어난 인물로 꼽힌다. 박근혜, 문재인 두 대통령의 탄생에 기여했고 지난 4월 보궐선거 때는 비대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다. 이 때문에 최근 야권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대선주자들 간 갈등 국면에서 “당내에 어른이 없다”며 ‘김종인 등판론’을 외치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4월 총선 직후 비대위원장 자리를 내려놓았지만 아직까지 국민의힘 당원 신분은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가 대한민국을 담을 그릇일까? 정장열 편집장

최근 핀란드에서 귀국한 대학 후배와 저녁을 먹다가 흥미로운 얘기를 들었습니다. 요즘 핀란드 사람들에게 “한국 사람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