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이재명의 ‘탈모’ 공약은 ‘대장동’ 덮기용?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91호] 2022.01.10

이재명의 ‘탈모’ 공약은 ‘대장동’ 덮기용?

이정현  기자 johnlee@chosun.com 2022-01-10 오후 5:17:14

▲ 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유튜브에 공개한 탈모 공약 영상. photo 이재명 후보 유튜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탈모’ 관련 공약은 포퓰리즘이라는 비판과 함께 일부 탈모인들의 호응을 동시에 받고 있다. 야권에서는 이 후보의 ‘탈모 공약’이 대장동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략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에서 관심을 돌리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건강보험 재정 고갈 등을 이유로 반대가 만만치 않은 가운데 이 후보는 9일 탈모약 건강보험 적용 공약과 관련 “해당자가 1000만명이나 된다더라, 옆에 있는 가족들도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다시 한번 필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가 ‘탈모’ 공약을 이어가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0일 “건강보험 재정이 고갈되면 어디 가서 돈을 벌어 올 수 있나. 텅 빈 재정 곳간은 어떻게 채울 것인지 이야기해 보시라”고 비판했다. 또 “이런 것은 외면하고 표 받으려 막 내지르면, 암 환자, 치매, 난치병, 기타 중증으로 고통받고 시달리는 환자와 그 가족들은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 측과는 달리 윤석열 후보 캠프측에서는 적극 공격에 나서지 않고 있다. ‘대장동’에서 ‘탈모’로 유권자 관심을 돌리려는 이 후보측의 프레임에 갇히지 않기 위해서다. 윤 캠프측 관계자는 “이재명 성남 시장이 주도한 대장동 의혹에 화력을 집중해야 하는데, 국민들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다”며 “이 후보의 탈모 공약은 대장동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략이다”고 평가했다. 실제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대장동 의혹 첫 공판이 열렸으나 관심은 줄어든 분위기다. 윤 캠프측은 대장동 의혹이 이렇게 관심에서 멀어지면, 결국 대선 이전 특검도 어려워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대선 프레임을 주도하지 못하고, 여당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에 갇힐 수 있기 때문이다. 윤 후보의 ‘여가부 폐지’ ‘병사월급 200만원’ 공약도 이러한 위기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일단 기선을 잡는데 성공했다고 판단한 이재명 후보는 잇단 공약을 내놓으며 국민의힘 내분으로 이탈한 지지층 흡수를 위해 뛰고 있다. 9일에도 이 후보는 “전자제품과 가전제품의 소비자 수리권을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올린 43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에서 “(제조사의)수리용 부품 보유 기간을 확대하고, 수리 매뉴얼 보급 등으로 제품을 편리하게 고쳐 쓸 수 있게 하겠다”고 공약했다. 수리권 공약은 “회사 수리 보증기간까지 국가가 관여한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 있지만, 이러한 논란이 커질수록 유권자들의 관심이 이재명 후보에게 쏠린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응답하라! 2030 정장열 편집장

대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대선은 처음 본다”는 말이 여기저기서 들립니다. 역대급 비호감 후보들에다...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