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바이든 아들 노트북, 미 대선판 흔드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세계
[2629호] 2020.10.19

바이든 아들 노트북, 미 대선판 흔드나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 photo 연합
미국 대선을 앞두고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재점화하는 분위기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통령 재직 당시, 둘째 아들 헌터 바이든이 일하던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에 대한 현지 검찰 수사를 막고자 외압을 행사했다는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 증거는 헌터 소유로 추정되는 컴퓨터에서 나왔는데, 여기엔 그의 마약 및 성행위 영상 등도 담겼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타블로이드 언론사인 뉴욕포스트는 헌터 바이든이 2015년 자신이 재직하던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 ‘부리스마’ 경영진에 자신의 부친 조 바이든을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포스트가 입수한 이메일 내용에 따르면, 당시 부리스마에서 자문을 맡았던 바딤 포자르스키는 2015년 4월 헌터에게 “나를 워싱턴에 초대해주고 또 당신의 부친(조 바이든)을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낼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바딤은 2014년 5월 바이든 부통령의 영향력을 활용할 방법을 논의하는 내용의 메일도 보냈다.
   
   뉴욕포스트는 이를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스모킹컨이라 평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바이든 후보가 2016년 부통령 재직 당시 아들 헌터의 부패 연루 혐의를 덮기 위해 부리스마 비리 수사를 도맡았던 우크라이나 검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바이든 후보가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빅토르 쇼킨 당시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를 대출해주지 않겠다고 압박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부리스마의 부패 혐의 수사를 주도하던 쇼킨 당시 총장은 실제 2016년 3월 해임됐다.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 이메일은 헌터 소유로 추정되는 노트북이 지난해 4월 한 수리점에 맡겨지는 과정에서 유출됐다. 수리점 주인은 노트북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8개월 후 컴퓨터 하드드라이브를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변호사에게 전달했고 원본은 미 연방수사국(FBI)이 가져갔다. 이 하드드라이브에는 헌터가 마약, 성행위를 하는 장면도 담겼다. 하드드라이브 복사본을 뉴욕포스트에 전한 건 줄리아니 전 시장이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은 대통령 선거를 치를 자격이 없는 부패한 정치인”이라며 “자신의 가족사업과 연관된 모든 이메일과 만남, 전화, 각종 기록을 공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사실 확인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자사 플랫폼에서 해당 뉴욕포스트 기사 링크 공유를 제한한 상황이다. 이에 미국 공화당 측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와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에게 법사위 출석 소환장을 보낼 계획이다. 공화당 측은 "정보의 억압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본다. 선택적으로 정보를 금하는 것이야말로 검열"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캠프 측은 “그런 만남은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논란은 미 대선의 최대 변수가 될 거란 분석이 적지 않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