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뉴스] 114년 만에…
  • kakao 플러스친구facebooktwiteryoutube
  • 검색
  1. 사회/르포
[2521호] 2018.08.20
관련 연재물

[포토 뉴스]114년 만에…

사진 이신영  영상미디어 기자  / 배용진  기자  

“오늘 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해 우리가 함께하고 있는 이곳은 114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와 비로소 온전히 우리의 땅이 된 서울의 심장부 용산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 15일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8·15경축사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이 말한 ‘114년 만에 품으로 돌아온 서울의 심장부 용산’은 용산 미군 부대 부지를 말한다. 용산 부지는 최근까지 주둔해 있던 미군 기지가 평택으로 이전을 완료하면서 민간에 개방됐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용산은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조성될 것”이라며 이 부지의 청사진을 밝혔다. 지난 8월 16일 오전 용산시의 한 아파트단지 꼭대기에서 바라본 용산 부지의 모습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