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고발사주 최대 수혜자는 추미애?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5호] 2021.09.13

고발사주 최대 수혜자는 추미애?

배용진  기자 max@chosun.com 2021-09-13 오후 3:37:43

▲ 지난 9월 12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전 법무장관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여론을 등에 업고 ‘빅3’로까지 부상하면서다. 반면 추 전 장관에 큰 차이로 뒤처진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난 9월 13일 경선 중도 포기를 선언했다.
   
   강원권 순회경선이 끝난 지난 9월 12일 기준, 추 전 장관의 누적 득표수는 6만3122표(11.35%)를 기록했다. 4위인 정 전 총리(2만3731표·4.27%)와의 격차는 두 배 이상이다. 추 전 장관은 지난 9월 12일 순회경선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회 대개혁의 입구를 가로막은 검찰개혁의 절박함을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시민들이 지금 판단을 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지역순회경선 첫 번째 지역인 충청권 경선을 치를 때부터 추 전 장관의 상승세는 예측돼 왔다. 당초 빅3가 될 것으로 예측했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강세 지역인 충남권에서도 추 전 장관이 뒤처지지 않는 지지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반면 추 전 장관은 대구가 고향인 만큼 이 지역에서 정 전 총리를 앞설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었다.
   
   하지만 추 전 장관이 정치권의 기존 예상보다도 더 높은 지지를 받은 데에는 최근 야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추-윤 갈등’ 당시 윤 전 총장과 극심한 갈등을 겪은 추 전 장관이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반사이익을 받았다는 평이다.
   
   3위 자리를 굳히는 데 성공한 추 전 장관의 행보는 앞으로 남은 민주당 대선 경선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추 전 장관은 여권 지지율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명추연대’라는 말이 나올 만큼 협력적인 행보를 하고 있다. 반면 2위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는 각을 세워왔다. 경선 기간 동안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가 당대표 시절 검찰개혁에 미진했고 민생문제에서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리들병원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검은 호랑이의 해 정장열 편집장

격화되는 대선전에 오미크론 사태까지 더해져 연말이 어수선합니다. 한 해를 정리할 때면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지만 다가...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