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尹의 아킬레스건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 어디까지 왔나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8호] 2021.10.11

尹의 아킬레스건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 어디까지 왔나

▲ 지난 10월 11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광주 서구 KBS광주방송국에서 열린 호남권 합동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여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으로 암초를 만났다면, 도이치모터스의 주가조작 의혹은 수사와 재판 결과에 따라 윤 전 총장의 대선가도에 큰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이미 검찰에서 1년 반이나 특수부를 동원해 수사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잡지 못했다”며 평가절하하고 있지만 최근 돌아가는 분위기는 이와는 정반대다.
   
   지난 10월 8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도이치모터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시세 조종에 관여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은 이모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는데, 이 중 연락이 두절된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 2명 모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이들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연락이 두절된 피의자는 ‘주가조작 선수’로 지목된 이모씨다. 그는 영장실질심사 당일 출석 요구에 불응해 검찰이 신병 확보에 나선 상태다.
   
   도이치모터스 사건은 코스닥 상장사 도이치모터스 주식에 대해 지난 2010년부터 11년까지 주가 조작이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에 돈을 대는 이른바 ‘전주(錢主)’로 참여했다는 의혹이 핵심이다. 김씨는 지난 2012년 도이치모터스 자회사인 도이치파이낸셜의 전환사채(CB)를 시세보다 싼 가격에 샀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수사는 2013년 중단된 뒤 별다른 진척이 없었다. 경찰도 같은 해 도이치모터스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에 들어갔다가 중단했다. 지난해 4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이 사건을 검찰에 고발했지만 수사는 최근에야 급속도로 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조만간 김건희씨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관련자들 중 두 명이 구속됐고 압수수색도 진행되는 등 수사가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김씨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트업 프론티어
나는 체인지메이커다
할리우드통신
우리들병원
6대 온라인 커뮤니티
과학연구의 최전선
마감을 하며
누가 대한민국을 담을 그릇일까? 정장열 편집장

최근 핀란드에서 귀국한 대학 후배와 저녁을 먹다가 흥미로운 얘기를 들었습니다. 요즘 핀란드 사람들에게 “한국 사람 ...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