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맺힌 게 좀 있다”는 이낙연 경선 때 무슨 일 있었기에…
  • facebook네이버 밴드youtubekakao 플러스친구
  • 검색
  1. 정치
[2679호] 2021.10.18

“맺힌 게 좀 있다”는 이낙연 경선 때 무슨 일 있었기에…

이성진  기자 reveal@chosun.com 2021-10-15 오후 2:58:42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photo 뉴시스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승복하며 물러났지만, 그가 남긴 뼈있는 말들은 당의 ‘경선 후유증’이 적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0월 14일 캠프 해단식에서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서 미안하다. 여러분은 저에게 과분한 사랑을 주셨다”면서도 “다신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서 유린하는 것,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이 좀 맺힌 게 있었다. 그것을 이 정도로만 표현하겠다"며 말을 줄이기도 했다. 이날 이 전 대표 입에서 이재명 지사와의 ‘원팀’ 언급은 없었다.
   
   그가 이런 소회를 내놓게 된 데엔 경선 직후까지 이어진 당 안팎의 날선 공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직후 ‘무효표 산출 방식’을 두고 이의를 제기한 바 있는데, 이때 이 전 대표 지지자는 단체행동으로 당 지도부 등을 향해 강렬히 항의하기도 했다. 이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 것이다. 똑 닮았다. 이런 행태는 일베와 다를 바가 없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보다 더한 발언으로 상처를 안겼다. “벌레 이름으로 불리는 정치 세력이 있다. 스스로 문파라고 하는데, 보통의 문재인 지지자와 분별하기 위해 나는 극렬문빠라고 부른다. 나는 이 정치 세력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캠프에 발을 들여놓거나 관여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경선 전에도 이 전 대표와 이 지사 간 네거티브 공방은 ‘명낙대전’으로 일컬어질 정도로 상당했다. 당초 ‘경선유예론’으로 시작된 양측의 신경전은 경선 과정에서 ‘백제 발언’ ‘적통 논쟁’ 등으로 커졌고, 이 전 대표 캠프 내에서 거론된 경선불복론은 두 사람의 갈등에 기름만 부었다. 한때 양측은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했지만 대장동 의혹 등이 터지면서 이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이 전 대표가 향후 이 지사를 지지하고 나설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양측이 경선 내내 공방을 벌인 데다 경선 직후에도 무효표 논란으로 강하게 대립했기 때문이다. 당 안팎에선 화학적 결합이 쉽진 않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어른이 된 뒤로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 제 이력서에는 공백이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취업자 노릇을 해본 적이 없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주간조선 온라인 기사입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FT 새로운 가능성과 규제 샌드박스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마감을 하며
검은 호랑이의 해 정장열 편집장

격화되는 대선전에 오미크론 사태까지 더해져 연말이 어수선합니다. 한 해를 정리할 때면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지만 다가...

주간조선 대학생 기사 공모
주간조선 칼럼마당
기업소식
네이버 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