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57호] 2017.05.15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송홧가루와 소금이 만나면

photo 연합
1년에 딱 보름 정도. 송화소금 생산이 가능한 시간이다. 그때가 이때다. 매년 5월 초 노르스름한 송홧가루가 솔~솔~ 날려 하얀 염전에 내려앉으면 연노란 송화소금이 만들어진다. 해송(海松)과 염전(鹽田)이 빚은 합작품이다. 염전지기는 그저 평소처럼 묵묵히 작업만 하면 된다. 태안군은 산림의 90%가 소나무라 송화소금 생산에 딱이다. 송화소금은 흰소금보다 비싸다. 귀하신 몸이라서 그렇고, 단백질ㆍ무기질ㆍ비타민C 등이 풍부해서 그렇다. 지난 5월 초, 충남 태안군 근흥면 마금리의 한 염전.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509호

2509호 표지

목차보기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SK하이닉스
기업소식
삼성물산
삼성증권
삼성전자 갤럭시 s9
서울시 교육청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주간조선 영상 more

화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