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73호] 2017.09.04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두 왕자의 추모

김민희  차장대우 minikim@chosun.com 

photo AP·뉴시스
딱 20년이다. 1997년 8월 31일 다이애나비가 세상을 떠났다. 교통사고였다. 37세에 떠난 비운의 다이애나비에 대한 영국인들의 사랑은 여전하다. 아니, 시간이 지날수록 그를 기억하는 방식은 진화 중이다. 그를 추모하는 분수도 생겼고, 그를 추모하는 자물쇠는 수천 개를 넘어섰으며, 그의 사진으로 도배한 카페도 여럿이다. 지난 8월 30일 영국의 윌리엄 왕세손과 동생 해리슨 왕자가 런던 켄싱턴궁 앞에서 어머니 다이애나비 사망 20주기를 맞아 사람들이 헌화한 추모 꽃다발과 메시지를 보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

2475호

2475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미래에셋
CGV-시인의사랑
삼성전자 갤럭시 s8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