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간조선 로고

상단주메뉴

  • [포토 에세이] 60일의 기적
  • facebook twiter
  • 검색
  1. 문화
[2481호] 2017.11.06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60일의 기적

photo 뉴시스
때가 됐다. 수확의 계절이 왔다. 씨 뿌린 지 60여일, 작은 점만 한 무씨가 쑥쑥 자라 어른 팔뚝보다 굵은 무가 됐다. 봐도 봐도 신기하다. 그 작은 씨앗이 두 달 만에 저리 큰 무가 되다니. 무는 추위와 더위를 싫어한다. 너무 습해도, 건조해도 안 된다. 강한 빛을 좋아하고 물빠짐이 좋은 가벼운 흙에서 잘 자란다. 농심(農心)은 그 모든 걸 다 안다. 지난 11월 1일 경남 거창군 가북면 강계마을에서 농민들이 단무지용 무 수확 전 무청 자르기 작업을 하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간 50주년 영상

주간조선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