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문화
[2481호] 2017.11.06
관련 연재물

[포토 에세이] 60일의 기적

김민희  차장대우 minikim@chosun.com 

photo 뉴시스
때가 됐다. 수확의 계절이 왔다. 씨 뿌린 지 60여일, 작은 점만 한 무씨가 쑥쑥 자라 어른 팔뚝보다 굵은 무가 됐다. 봐도 봐도 신기하다. 그 작은 씨앗이 두 달 만에 저리 큰 무가 되다니. 무는 추위와 더위를 싫어한다. 너무 습해도, 건조해도 안 된다. 강한 빛을 좋아하고 물빠짐이 좋은 가벼운 흙에서 잘 자란다. 농심(農心)은 그 모든 걸 다 안다. 지난 11월 1일 경남 거창군 가북면 강계마을에서 농민들이 단무지용 무 수확 전 무청 자르기 작업을 하고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주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V30

맨위로

2484호

2484호 표지

지난호보기 정기구독
유료안내 잡지구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호르반
삼성전자 갤럭시 s8
부산엑스포
경기안전 대동여지도
조선토크 브로슈어 보기

주간조선 영상 more

이어령의 창조이력서 연재를 마치며